봄나들이 필수품 '유모차', 제대로 알고 구매하자
Dooyoung Shin May 9 2013

나들이 하기 좋은 5월, 어린 자녀를 두고 있는 가정에서는 유모차가 필수로 동반된다. 하지만 유모차도 자녀의 연령이나 접고 펴기의 용이성, 자동차 트렁크 크기 등을 고려하지 않고 구입하면 활용도가 떨어진다.

아이와 함께 보다 편안한 외출을 도와주는 '유모차', 어떻게 고르면 좋을까?

◆신생아를 위한 디럭스형 유모차

신생아는 스스로 목과 허리를 가눌 수 없기 때문에 등받이 각도 조절이 가능한 '디럭스형 유모차'가 적합하다. 간혹 디럭스형 유모차 중에도 등받이와 시트가 분리되지 않아 각도 조절이 완벽하게 이뤄지지 않는 제품들이 있는데, 이러한 제품보다는 180도 각도 조절이 가능한 유모차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뿐만 아니라 주행 중 흔들림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바퀴에 충격흡수 서스펜션이 탑재돼 있는 것이 좋다.

디럭스형은 부피가 크고 무거운 것이 단점이다. 이에 간혹 아빠와 동행하는 외출이 아닐 경우 혼자 디럭스형 유모차를 사용하는 것이 부담된다는 엄마들을 볼 수 있다. 따라서 디럭스형 유모차 선택 시에는 충격흡수 서스펜션이 갖춰져 있다면 바퀴 크기로 인해 무게가 지나치게 많이 나가지는 않는지, 접고 펴기가 편리한지, 트렁크에 실을 때 프레임과 시트를 분리해야 하는 불편함은 없는지 등을 따져보는 것이 좋다.

잉글레시나의 디럭스 유모차 '트릴로지(trilogy)'는 이지클립 방식으로 시트를 전환해 양대면 주행이 가능하고 잉글레시나만의 전 세계 기술 특허인 '원 액션 폴딩(One Action Folding)' 시스템을 적용해 한 손으로도 쉽게 유모차를 접고 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시트와 프레임을 포함한 무게가 9kg 대로 경량화를 실현해 디럭스형 중에서 가벼운 제품으로 손꼽힌다.

◆6개월 이상이라면 가벼운 휴대용 유모차

자녀의 연령이 6개월 이상이라면, 스스로 허리와 목을 가눌 수 있기에 '휴대용 유모차'를 사용하는 것도 좋다. 휴대용 유모차의 경우, 디럭스형과는 달리 부피가 작고 가벼워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단 무게가 가볍기 때문에 디럭스형 유모차 대비 승차감이 덜하다. 이에 아이가 어느 정도 성장한 이후에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경차, 소형차에도 탑승 가능한 유모차

유모차 선택 시에는 유모차의 무게와 더불어 접었을 때 부피를 고려해야 한다. 특히 신혼부부의경우 경차나 소형차를 소유한 경우가 많은데, 부피가 큰 디럭스형 유모차는 종종 트렁크에 실리지 않는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

잉글레시나의 슬림형 디럭스 유모차 '아비오(AVIO)'는 국내 판매 중인 디럭스형 유모차 중 유일하게 모든 경차 트렁크에 보관할 수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특히 한 손으로도 쉽게 유모차를 접고 펼 수 있는 '원 액션 폴딩(One Action Folding)' 시스템을 적용해, 높이 93cm, 폭 48cm으로 콤팩트하게 유모차를 접을 수 다. 이에 피아트500C, 미니, 스파크(마티즈), 모닝, 레이 등의 경차 트렁크에도 보관할 수 있다.